Photo by Yu-an Wang

Photo by Yueh-kao Wu

Photo by Yu-an Wang

  • 이시노마키시의 연안에는 남북으로 3km 정도 긴 섬이 있습니다. 섬내에는 작은 어촌과 몇개의 상점 밖에 없으며 섬의 절반은 미개발의 산림원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나 외진 섬에도 관광객이 밀려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이 섬에는 사랑스러운 “주민”들이 있기 때문 이지요….

    “고양이들의 천국” 고양이들이 넘치는 타시로지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시노마키역에 도착 후 남동쪽으로 15분정도 걸으면 독특한 외관을 갖고 있는 이시노모리 망가칸(만화관)이 보입니다. 망가칸에서 강 건너편에는 아지시마 라인 페리의 이시노마키 추오(중앙) 정류장이 있습니다. 정류장에는 여러 언어로 적힌 승선권 판매기가 있으니 일본어를 모르는 분도 승선권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하선장소는 타시로지마 북쪽에 있는 “오오도마리항”과 남쪽에 있는 ”니토다항” 둘 중에 한 곳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요금은 같습니다.

    조용한 오오도마리랑 비교하면 니토다항은 사람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며, 망가(만화) 아일랜드를 비롯하여 섬 내의 많은 카페와 숙박시설은 남쪽에 집중하여 있고 고양이 수도 북쪽과 비교해 확실히 많습니다. 섬 내를 도는 시간이 많지 않는 경우에는 니토다항에서 내리는 것을 추천합니다. 고양이들과 접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시간적으로 여유가 생깁니다.

    타시로지마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주위를 살펴야 합니다. 생각지도 않은 곳에도 고양이가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저희가 니토다항에 내리니 우리를 반기는지 아니면 고양이 캔을 기대하는지 모르겠지만 곧바로 한마리 고양이가 우리 곁에 왔습니다. 다른 곳을 보니 바깥에 있는 나무상자 안에서 고양이가 편히 자고 있었어요. 마치 격리된 조용하고 좁은 공간을 즐기는 것 처럼.

    조금 걷다 보면 “고양이 많은 길”과 “고양이 적은 길”이라고 적혀 있는 간판이 보입니다. 우리는 “고양이 많은 길”을 선택하여 섬 중심부를 향해 걸어 갔습니다. 루트의 기점인 타시로지마 개발 종합 센터 밖에서 어떤 어미고양이와 아기고양이를 만났습니다. 어미고양이는 계단에 누워 일정한 간격으로 꼬리를 흔들고 아기고양이는 그 꼬리를 잡으려고 통통 뛰고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저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지요.

    어미와 아기고양이 이외에도 길가에서 한 줄로 누워서 낮잠을 자는 고양이들이나 먹이를 지키기 위해 까마귀와 싸우는 불량고양이 등 여러 종류의 고양이 생태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 길을 쭉 가면 시마노에키(島のえき)라는 식사나 맥주 등의 음료를 판매하는 식당에 도착합니다. 시마노에키는 그냥 쉼터가 아니라 고양이도 많이 키웁니다. 이렇게 많은 고양이와 그들의 핑크젤리에 둘러싸이면 얼음처럼 차가워진 마음도 녹겠지요.

    시마노에키는 원래 학교로 쓰였지만 저출산 고령화으로 인한 섬의 인구감소에 따라 1989년 4월1일에 폐교되었습니다. 사단법인 “타시로지마 고양이 공화국”(※)은 그 후 이시노마키시에서 부지를 빌려 화장실을 증설하는 등의 개조를 실시해, 2016년 9월 중순에 식당과 교류관을 고양이가 모이는 장소로 재개했습니다 .

    (※)동일본대지진으로 의한 쓰나미는 타시로지마 어업에 엄청난 피해를 입혔습니다. 타시로지마의 어업의 부흥과 관광의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자발적인 어부들이 “타시로지마 고양이 공화국”을 설립하고 지역의 부흥과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시마노에키에서 휴식한 후 북쪽으로 가면 고양이의 신을 모시는 작은 “고양이 신사”가 보입니다. 옛날 어부가 어망용 닻을 만들기 위해 쇄석 작업을 하고 있을 때 날라간 쇄석이 고양이에게 직격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옛날부터 이 섬에서는 고양이가 “풍어를 불러온다”라는 전설이 있어 거룩한 동물로 여겨왔습니다. 그 어부는 마음을 아파하며 죽은 고양이를 땅에 묻었습니다. 그러자 대어가 계속되고 바다 사고도 없어졌답니다. 그 때문에 묻어진 고양이를 고양이 신으로서 모셔왔습니다. 운 좋게 신사에서 쉬는 고양이를 볼 수 있다면 고양이 신이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뜻일 수도 있지요!

    드디어 루트의 종점, 오오도마리항에 왔습니다. 여기까지 오면 고양이 수도 줄지만 인간세계와 분리된 듯한 화창한 분위기와 산과 바다의 자연의 아름다움이 있기 때문에 산책하기 딱 좋습니다. 우리는 돌아가는 페리가 오오도마리항에 도착하기 전에 신비로운 카시마신사에 가기로 했습니다. 오래되어서 노후화된 신사 안에 어쩜 한 마리의 고양이가 있지 말입니다. 이렇게 높은 곳에서 혼자 신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기적이 울리니 페리가 곧 입항하는 것을 알았습니다. 서둘러서 계단을 내려가니 이 고양이가 마치 놀아 주기를 원하는 듯이 우리를 보면서 계속 야옹 하고 울었습니다. 아쉽게도 우리는 섬에 머물 예정이 없었기 때문에 마지막 페리로 돌아와야 했습니다. 우리는 이 페리에 타 카시마신사의 거룩한 고양이 목소리를 들으며 “고양이섬” 타시로지마의 당일여행을 끝냈습니다.

  • Last Update
    February 23, 2021

    Area Sanriku Coast

Details

ADDRESS

986-0023 미야기현 이시노마키시 타시로하마

ACCESS BY PUBLIC TRANSIT

이시노마키 중앙 페리 터미널(石巻中央発着所)에서 배타고 약 1시간 이동. 타시로지마로 향하는 아지시마 블루 라이너(ブルーライナー) 혹은 멀메이드 II(マーメイド II) 탑승. 니토다 항(二斗田港)에서 하차. 시간표는이곳에서.

ADMISSION

무료

LANGUAGES

일본어만 가능

HANDICAP ACCESSIBLE

없음

HOURS

9:00–15:30

CLOSED DAYS

없음

PHONE

0225-95-1111

OFFICIAL URL

http://www.city.ishinomaki.lg.jp/cont/10053500/0050/3639/363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