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eaSendai

요리인 에토 산초메점

料理人 えとう 三丁目店 | Ryorinin Eto Sanchome

전문 셰프가 직접 요리한 최고의 다이닝 만끽하기

Photo by Ryuma Kanaya

Photo by Ryuma Kanaya

Photo by Ryuma Kanaya

Photo by Ryuma Kanaya

  • Yu-an Wang

    작가 & 편집자

    Sendai

    Tags

    Last Update
    February 9, 2022

    PRINT / PDF

  • 에토 산초메는 고쿠분초에 위치한 일식 레스토랑입니다. 위치가 조금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있지만 잘 찾아서 들려보시면 저처럼 감동받으실거에요. 식당에 들어서면 커다란 나무 바 테이블이 있어 셰프의 감각적인 요리를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어떤 음식을 먹고 싶은지 직접 전할 수도 있습니다.

    제가 자리에 앉았을 때 마침 에토 코헤이 셰프가 만들고 있던 요리를 마지막으로 플레이팅 하고 있었습니다. 레스토랑의 우아한 장식에도 불구하고, 요리를 가까이서 보기 전에 에토 셰프의 요리 솜씨에 빠졌습니다. 숨을 죽인 채 눈앞에 있는 초밥의 마무리 손질을 하고 있었는데, 먹기가 망설여질 만큼 아름다운 작품이었습니다. 메뉴를 펼치자마자 스시나 사시미와 같은 일반적인 일식부터 성게 파스타와 같은 독창적인 요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요리를 제공한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몰라하자 에토 셰프는 달콤하고 짭짤한 특제 소스와 함께 맛있고 부드러운 숯불 구이 닭 간을 포함하여 레스토랑에서 가장 인기있는 요리를 만들어주었습니다. 그 다음으로 나온 와규 소고기 샌드위치는 더 환상적이었습니다. 스테이크는 나와서도 지글거렸고, 고기는 매우 두꺼웠음에도 입안에서 살살 녹을 정도로 부드러웠습니다. 와규 지방의 풍부한 향이 순식간에 입 안을 감싸도 돌아 더 먹고 싶게 만들었습니다.

    전문 사케 소믈리에가 엄선한 사케를 마시며 에토 셰프와 인생의 경험담을 나눴습니다. 에토 셰프는 아키타현에서 태어나 20대에 외식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일본, 서양 및 중국 요리를 제공하는 오래된 료칸과 레스토랑에서 요리사로 일했습니다. 에토 셰프의 유머러스하고 재치 있는 말투는 마치 제가 먹은 음식을 더욱 맛있게 만들어주는 비밀 조미료와 같았습니다. 배불리 먹고 식당에서 나와서 다음에 또 오면 무엇을 주문할까 생각했습니다.

    바 자리 외에도 프라이빗한 시간을 즐기고 싶은 고객은 레스토랑 깊숙한 곳의 칸막이 자리를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제가 방문한 산초메 레스토랑 외에도 에토 셰프는 고쿠분초 니초메에 그의 전 조수였던 시모무라 치카라 씨가 셰프를 맡고 있는 또 다른 레스토랑이 있다고 저에게 소개해 주었습니다.

    WEBSITEhttps://3choume.eto-sendai.com/

상세

주소

980-0803 미야기현 센다이시 아오바구 고쿠분초 3-3-29 루나 고쿠분초 빌딩 1층

대중교통

센다이시 지하철 남북선 고토다이코엔역에서 도보로 5분

신용카드

가능

언어

영어 가능

핸디캡 이용

바 좌석은 휠체어 이용 가능

영업시간

18:00-23:00 (주문마감 22:00)

휴업일

일요일 (다른 날에 임시 휴일이 있을 수도 있음)

전화번호

022-302-6387

음식 상세정보

채식주의자

육류 혹은 어류를 쓰지 않은 메뉴 제공 가능. (셰프에게 미리 말해주세요.)

할랄음식

요청에 따라 가능

외국어 메뉴

없음

금연

금연

테이블 요금

없음

저녁시간

18:00-23:00

저녁 마지막 주문

22:00

예약

필요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