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eaNorthern Miyagi

AreaSendai

센다이시 히로세강 순교비・도메시 순교지

仙台市広瀬川殉教碑 & 登米市三経塚 | 센다이시 히로세강 순교비・도메시 삼경총

미야기에 그리스도교를 전파하기 위해 희생당한 순교자들을 기리다

Photo by 윤 주영 at 도메시 삼경총

  • 윤 주영

    작가 & 편집자

  • 1549년, 프란시스코 자비엘 신부는 일본에 그리스도교의 뿌리를 내렸습니다. 그리고 그리스도교는 전국으로 빠르게 확산되어 많은 신도들이 생겨났지만, 에도막부가 들어서면서 그리스도교가 이단이라 간주되어 극심한 박해를 받으며 그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미야기에서도 1620년부터 그리스도교에 대한 탄압이 시작되었는데요, 그 과정에서 희생당한 순교자들을 기리는 순교비와 묘지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센다이시에 있는 히로세강변에는 배교를 강압받다 목숨을 잃은 순교자를 기리기 위한 순교비가 있습니다. 강물이 얼어도 이상하지 않을 1624년 2월 한겨울에 포르투갈 선교사 갈바리오 신부 외 8명의 그리스도교인은 히로세강에서 물고문을 받다가 순교하였습니다. 후세에 1971년, 후카자와모리 신부는 그들의 희생을 기리고자 갈바리오 신부 및 2명을 기념상으로 세운 후 순교비를 설립하였습니다. 센다이시에서 차로 1시간 반정도 떨어진 도메시에는 그리스도교인들이 다수 처형당한 장소가 있습니다. 삼경총이라 불리는 이곳 또한 에도막부에 많은 그리스도교인들이 탄압받다 순결한 보혈을 흘린 곳입니다. 직경 6미터가량의 무덤총에는 그 당시 처형당한 순교자들의 시신이 묻혀 있습니다. 이곳은 일본에서 최북단 순교지로도 알려져 있어 전국에서 순례를 오기도 한답니다.

상세

주소

센다이시 히로세강 순교비: 〒980-0823 Miyagi, Sendai, Aoba Ward, Sakuragaokakoen 2
도메시 순교지: 〒987-0901 Miyagi, Tome, Towacho Yonekawa, 字西綱木

대중교통

센다이시 히로세강 순교비: 센다이 지하철 토자이센 니시코엔역 하차 후 도보 5분
도메시 순교지: 대중교통편 없음

입장료

무료

언어

센다이시 히로세강 순교비: 영어
도메시 순교지: 일본어만 가능

영업시간

항상 오픈